서울무용제 소개
 「서울무용제」 는 우수한 창작무용 공연을 통하여 대한민국 무용예술의 진흥에 기여하고자 설립된 무용제로서, 1979년 「대한민국무용제」 로 발족하여 2018년 제 39회를 맞이하는 서울대표예술축제입니다.

 무용계를 일끌어갈 스타무용수, 안무가 탄생의 산실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문화 상품으로서의 무용예술작품 발굴을 비롯해 대한민국 무용예술의 진흥 및 대중화를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.

 「서울무용제」 에서는 일부 장르에 국한된 공연이 아닌 한국무용, 현대무용, 발레전 장르의 순수무용 공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. 축제와 경연을 겸비한「서울무용제」는 예술인에게는 다양한 창작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관객에게는 열정 가득한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.


서울무용제 히스토리
 「서울무용제」 는 우수한 창작무용 공연을 통하여 한국 무용예술의 진흥에 기여하고자 설립된 무용제로서, 1979년 「대한민국무용제」 로 처음 시작되었습니다. 「서울무용제」는 그 역사성과 더불어 실로 가시적인 성과를 위한 노력을 거듭해왔으며, 또한 한국 최고의 무용가들 탄생의 밑거름이 된 행사입니다.

 초창기「대한민국무용제」 의 운영권은 한국문화예술진흥원 하에 이루어졌는데, 1989년 정부의 '예술행사 민간이양'과 이의 '자율적 관리차원'으로 실시된 「민간단체 이관 방침」 에 따라서 그 권한이 (사)한국무용협회로 이전되었습니다. 그리하여 1989년부터 (사)한국무용협회에서 예술 문화행사를 주관하게 되었고, 1989년에 그 운영권을 완전히 이양 받게 되었습니다. 또한 민간단체는 「대한민국무용제」 에서 "국호를 사용할 수 없다"는 정부의 정책 하에, 1990년에 「서울무용제」 로 명칭을 변경하였습니다.

 1995년에는 예술의 국제화를 요구하는 사회의 흐름을 수용하여 「서울무용제」 를 「서울국제무용제」 로 다시 개명하였고, '국제'라는 명칭에 걸맞게 국제화 시대를 겨냥한 춤의 다양화와 전문화를 지향하며 경연 중심으로 이루어진 기존의 형식에 축제 형식을 도모하여 경연과 축제가 함께 공존하는 방향으로 변화를 도모했습니다.

 2001년에는 「서울무용제」 와 「서울연극제」 가 통합되어 새롭게 「서울공연예술제」 라는 명칭으로 개명, 이는 무대 예술의 대중화와 축제화를 추구하고, 시민과 함께 하는 축제로 발전하여 서울의 문화예술축제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예술 축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.

 2004년은 통합되었던 「서울공연예술제」 가 다시 분리함에 따라 (사)한국무용협회 주최로 다시 부활하였고, 오늘날까지 무용계 대표예술축제로 우수한 창작무용작품의 탄생과 안무가 및 무용수 발굴, 대중들의 무용예술 향유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.

 (사)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는 '서울무용제'는 무용계 대표예술축제로 장르를 구별하지 않고, 젊은무용가들부터 중견무용가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민간예술단체가 참여하며, 우수한 창작무용작품의 탄생과 안무가 및 무용수 발굴, 대중들의 무용예술향유 확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. 매년 500여명의 무용예술가가 참여하며, 본 공연에 5,000명 이상의 관객이 관람, 사전축제까지 2만 여명의 관객이 이 행사를 관람하며 즐기고 있습니다.